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유승옥이 이광수를 당황시켰다.

16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플라잉 요가 시범을 보이는 유승옥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승옥은 플라잉 요가의 동작에 대해 "저걸 하면 되게 예쁘다"라고 해서 멤버들을 당황시켰다.

이어 이광수에 물음에 "29살이다"라고 답했고, 이광수는 "저랑 5살 차이네요"라고 말하며 수줍어했다.

유승옥은 그런 이광수에 "그런데 실제로 보니까 되게 신기하게 생기신 것 같다. 머리도 말을 닮은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7:50: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