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라라랜드' 서동주가 제2의 인생 계획을 털어놓았다.

1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라라랜드'에서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로범에 근무 중인 서동주의 모습이 공개됐다.

서동주는 "선입견을 깨고 싶다"며 용기낸 이유를 밝혔다. 그는 "나대는 여자, 잘난 척 하는 여자, 이슈 만드는 사람, 전신성형한 사람 등 내가 인상이 세서 사나워 보이는데 그런 사람 아니다. 해치지 않는다"고 했다.

모친 서정희처럼 서동주 또한 4년 전 이혼의 아픔을 겪은 상황. 서동주는 "엄마랑 나랑 지금은 둘 다 똑같은 상황"이라며 "나는 뭐든지 한 번에 된 적이 없었다. 결혼도 마찬가지다. 다음에 정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면 잘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부친 서세원에 대해서도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서동주는 "연락 안 한 지 굉장히 오래 됐다. 3, 4년 전부터다. 내가 엄마의 편에 섰기 때문에 괘씸하셨을 것이다. 모든 것을 떠나서 엄마고 아빠니까 해를 끼치고 싶지 않다"고 했다.

한편 TV조선 '라라랜드'는 자신만의 꿈을 찾아 당당한 삶을 살고 있는 여자들의 일상을 관찰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09:49: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