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구하라 남자친구가 입을 열었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가 남자친구와 폭행시비에 휘말린 가운데 남자친구 A씨가 직접 입을 열었다.

구하라의 남자친구인 헤어디자이너 A씨는 15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성격 차이로 헤어지자고 제가 먼저 말했다. 하지만 쌍방 폭행이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얼굴에 입은 상처를 공개했다.

구하라 남자친구 A씨는 인터뷰를 통해, 구하라와 JTBC4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에서 만나 연인이 됐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다툼이 잦았다고 밝혔다. 사건 당일에도 구하라에게 이별을 통보했고, 집에서 옷가지를 비롯한 짐을 빼오려다 다툼이 벌어졌고 구하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다.

특히 그는 '쌍방폭행설'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부인했다. A씨는 "태어나서 그 어떤 누구에게도 주먹을 휘두른 적이 없다. 더군다나 여자에게 그런 적이 없다"며 "경찰의 연락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고 있는 것은 아직까지 충격이 크기 때문이다. 몸과 마음이 너무 아픈 상태"라고 털어놨다.

한편 지난 13일 A씨는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구하라는 "A씨가 먼저 일어나라며 발로 찼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흉기 등은 없었고 쌍방폭행으로 보고있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구하라는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이며 건강 회복 후 경찰 조사에 임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16:54:05   수정시간 : 2018/09/16 01:01:3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