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구하라. 사진=스포츠한국 DB
남자친구 폭행 논란에 휩싸인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병원에 입원했다.

15일 구하라 소속사 콘텐츠와이 측은 "가족에게 확인한 결과 구하라가 연인과 다툼 후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날 사건으로 인해 혼란스러운 상태"라며 "회복 후 경찰 조사에 임할 예정이다. 경찰 조사는 법정대리인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하라는 남자 친구와의 몸싸움에 정신적인 충격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3일 새벽 0시 30분께 서울 논현동의 빌라에서 구하라가 동갑내기 남자친구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A씨는 결별을 요구하자 구하라가 일방적으로 폭행했다고 말했지만, 구하라는 쌍방 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5 14:30:53   수정시간 : 2018/09/15 14:30: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