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부선 사진=MBC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배우 김부선이 변호사를 선임해 경찰 조사에 재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김부선이 최근 변호사를 선임, 오는 14일 오후 2시 조사를 위해 출석할 것으로 보고 조사를 준비 중이다. 지난달 22일 김부선은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여배우 스캔들'로 분당경찰서에 출석했으나 30분만에 "변호사 입회하에 고소장을 만들어 정식 진술하겠다"며 조사를 거부했다.

김부선은 지난 6일 페이스북에 "공익적인 일정이 있어 9월 14일 오후 2시 분당서로 간다. 경찰에 양해를 구하고 있다"며 "변호사 선임이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4일에는 "본인이 녹음 다 했으니 늦었지만 공개하라"며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에게 이재명 경기지사와 관련한 김부선의 인터뷰 녹음 파일을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김부선은 바른미래당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고발한 사건에서 참고인으로, 이재명 도지사 측이 고발한 사건에선 피고발인으로 조사받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09:15: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