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손 the guest' 김재욱이 또 한번의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12일 베일을 벗은 OCN 수목드라마 '손 the guest'(극본 권소라 등, 연출 김홍선)에서는 동쪽 바다 깊은 곳에서 왔다는 형체 없는 존재로 인해 얽히고설킨 인연이 되어버린 최윤(김재욱)과 윤화평(김동욱), 강길영(정은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중 구마사제 최윤 역의 김재욱은 등장만으로도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어둠이 짙게 깔린 골목길에 김재욱이 나타나는 순간 온 몸을 둘러싼 서늘한 공기가 브라운관 너머까지도 생생하게 전해졌다. 가로등 불빛에 겨우 어둠이 걷히며 검은 사제복을 단정히 차려 입은 몸 위로 드러난 무감각하게 굳은 얼굴은 짧지만 강렬한 장면을 완성시켰다.

특히 노숙자의 팔목에 감긴 묵주를 발견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눈빛 또한 압권. 홀로 다른 세상에 존재하는 듯한 김재욱은 노숙자의 얼굴을 덮은 모자를 거칠게 치워내지만 찾던 인물이 아니자 차갑게 돌아섰다. 매달리는 노숙자의 손길을 조용하면서도 단호한 손길로 쳐내는 모습은 시니컬하고 얼음 같은 성격의 최윤 그 자체였다.

표정과 눈빛, 행동만으로 긴장감을 더하는 김재욱의 연기는 감탄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지난해 악역의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보이스 1' 속 모태구에 이어 '손 the guest'의 최윤 또한 압도적인 존재감이 느껴진다. 분량, 대사를 뛰어넘어 자신만의 색을 입힌 독보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김재욱이기에 앞으로 그려낼 이야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OCN '손 the guest'는 한국 사회 곳곳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범죄에 맞선 영매 윤화평(김동욱)과 구마사제 최윤(김재욱), 형사 강길영(정은채)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08:39: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