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영화 '안시성'의 주연배우 남주혁이 선배 배우 조인성과 함께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남주혁은 12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에서 열린 영화 '안시성'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작품으로 인성이 형 처음 뵙게 됐다. 제가 현장에서 긴장 많이 하는 스타일인데 이번 작품도 걱정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조인성 형이 현장에서 보자마자 너무 편하게 동생처럼 대해 주시고 현장에서 긴장 안하게 분위기를 잘 만들어주시고 옆에서 지켜보는데 너무 좋더라. 제 인생에서 잊지 못할 경험이었다"라고 말했다.

남주혁은 극 중 연개소문으로부터 안시성 성주 양만춘을 암살하라는 지시를 받지만 양만춘의 품성과 지도력에 감화돼 안시성 전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인물인 태학도 사물 역을 맡았다.

남주혁은 첫 스크린 주연 데뷔작인 '안시성'의 출연 소감에 대해 "첫 주연이라 가장 어려웠던 점이 부담감이었다. 큰 스크린도 처음이고 이렇게 많은 멋진 선배들과 함께 하는 것도 처음이라 부담이 컸다. 그 부담을 이기려 열심히 준비했고 제가 가진 그대로를 많이 보여드리려 했다. 현장에서 선배들이 편하게 해주신 덕에 무리없이 적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영화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7:21:09   수정시간 : 2018/09/14 09:20: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