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여성시대' 육중완이 스페셜 DJ로 출격한다.

12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서는 서경석의 빈자리를 대신하는 스페셜 DJ 육중완의 모습이 공개된다. DJ 서경석은 오는 13일까지 휴가를 다녀올 예정이다.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말'을 작사작곡해 양희은과 환상의 호흡을 보여줬던 육중완이 '여성시대' 스페셜 DJ로서 어떤 케미를 만들어낼지 기대가 되는 터.

방송 전 육중완은 "늘 존경하던 양희은 선생님과의 또 다른 추억 하나가 더 쌓이는 것 같아 감사한 마음과 기분까지 좋다"고 '여성시대' 스페셜 DJ를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또 "오래도록 사랑 받아온 '여성시대'이기에 누가 되지 않도록 눈치 잘 살피며 청취자 여러분들의 활기찬 아침이 될 수 있도록 즐겁게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는 매일 오전 9시 5분부터 11시까지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09:38:44   수정시간 : 2018/09/12 09:39: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