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BS '불타는청춘'의 전유나가 박재홍에 대한 팬심을 나타냈다.

11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게스트로 등장한 전유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상악화로 인해 제주여행이 취소됐지만, 박재홍은 자신을 마중나온 김광규로부터 "오늘 새 친구가 너 너무 보고 싶다고 한다"는 말을 들어야했다.

그 주인공은 전유나였다. 전유나는 박재홍을 만나자 "롯데 팬이다. 박재홍이 롯데로 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00:05: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