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수잔 아버지의 마지막 영상편지가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수잔 아버지가 남긴 영상편지가 전파를 탔다. 수잔은 지난 10일 부친상을 당했다.

이날 수잔 아버지는 "아들아 잘 지내렴. 때가 되면 네가 네팔에 오겠지. 오면 잘해보자"라고 말했다. 어머니는 "이곳 일은 걱정하지 마라. 다 잘 되고 있다"며 "아버지 건강도 전보다 좋아졌다. 앞으로 더 잘되길 바란다. 많이 그립고 사랑한다"고 전했다.

특히 수잔 아버지는 제작진에게 "한국에 가면 수잔에게 잘 지내라는 말 전해주세요"라며 환하게 웃었다.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수잔과 수잔 가족의 요청으로 수잔 아버지 고(故) 더르머 러뜨너 샤키야의 영상 편지를 공개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고 애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23 23:25:51   수정시간 : 2018/08/23 23:27: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