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복면가왕'
'복면가왕' 하니가 치타를 꺾고 가왕결정전에 진출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밥로스' 한동근을 꺾고 새 가왕에 등극한 '동막골소녀'의 첫 방어전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3라운드에서는 하니와 치타가 맞붙었다. 대결 결과 하니가 치타를 꺾고 결승전에 진출하게 됐다.

치타의 정체는 '오나라'를 부른 국보급 국악인 박애리로 밝혀졌다. 박애리는 "'대장금' 주제곡을 녹음하고 SG워너비 노래에 피처링했을 때 '국악인이 그래도 되냐' 소리를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만 편견에 굴하지 않고 부정적 시선에도 계속했다. 재밌는 경험이었다"고 덧붙여 훈훈한 분위기를 더했다.

이로써 하니와 동막골소녀가 가왕 자리를 놓고 맞붙게 됐다. 하니의 정체는 원더걸스 출신 선예, 동막골소녀는 EXID 솔지로 추측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8:23:04   수정시간 : 2018/08/12 18:23:0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