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미스터션샤인’ 유연석이 믿고 보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든다.

유연석은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션샤인'에서 깊은 눈빛 연기를 통해 구동매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으로 표현해낸다. 동매가 가진 냉혈한 면모부터, 닿을 수 없는 사람을 향한 뜨거운 마음을 절절하게 그려내 몰입도를 높이는 것.

뿐만 아니라, 그의 ‘온도차 표정연기’는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 시키고 있다. 유연석은 웃음기를 머금은 얼굴과 웃음기를 거둔 얼굴 사이의 확연한 온도차를 완벽하게 표현해낸다. 복잡한 감정선도 순식간에 돌변하는 표정에 담아내며 보는 이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해 극의 보는 재미를 더한다.

유연석이 펼치는 등장인물과의 탁월한 호흡 역시 극의 시너지를 빚어낸다. 고애신(김태리)을 마주했을 때는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멀리서 바라볼 때는 애절함과 안타까움을 전한다. 이어 쿠도 히나(김민정)와의 묘한 분위기까지 텐션을 끌어올린다.

탄탄한 연기 내공을 보여주며 대중들의 기대를 확신으로 바꾼 유연석이 앞으로 남은 ‘미스터션샤인’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미스터션샤인’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5:03: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