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한 가수 손담비가 목욕탕에서의 일화를 전했다.

11일 방송된 '아는형님'에서는 손담비와 정상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손담비는 "예전에 목욕탕에서 사진을 찍힌 적 있다. ‘찰칵’ 소리도 안 내고 찍었지만, 내가 찍는 것을 분명히 봤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사람에게 가서 사진 찍었느냐고 물었더니 안 찍었다고 하더라. 직접 보니까 다 찍었었다. 내 앞에서 삭제하라고 해서 삭제했다”고 끔찍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멤버들이 고소를 하지 않았냐고 묻자 "어떻게 고소하겠나. 무섭게 얘기하고 넘어갔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4:11: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