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출처='미스터 선샤인' 방송 캡처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미스터 선샤인' 이정은이 '먹방 요정'에 등극했다.

이정은은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연출 이응복, 극본 김은숙)에서 마성의 매력을 지닌 함안댁 역으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최근 극중에서 함안댁은 눈깔사탕, 빙수에 이어 자장면까지 접수하며 맛깔나는 먹방을 선보여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하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 11회에서는 함안댁(이정은 분)이 행랑아범(신정근 분)과 함께 유진 초이(이병헌 분)에게 자장면을 얻어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안댁은 갑자기 자장면을 사주는 유진 초이를 경계했지만 자장면의 침샘 돋게 하는 비주얼에 눈을 떼지 못했다. 결국 유진이 연거푸 짜장면을 권하자 자장면을 먹고 새로운 맛에 눈떠 실감나는 표정연기로 맛을 표현해 안방극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김희성(변요한)을 애기씨의 짝으로 생각했던 함안댁이 유진에게 호의적으로 변한 장면은 ‘장장면 효과’로 눈길을 끌기도. 희성이 애신만 전차에 태우자 도련님이 야박한 데가 있다며 “미국 양반은 자장면도 배부르게 먹여주고 만두도 사주드만”이라고 은근히 유진의 편을 들었던 것.

이뿐 아니라 함안댁은 유진이 애신에게 전해 달라 당부한 오르골을 들켜 얼떨결에 전해주며 “아무래도 떠날 모양”이라고 그의 상황을 털어놔 유진을 협박하던 오른팔 역할을 잠시 접어두고 두 사람을 이어주는 뜻밖의 메신저로 활약했다.

이처럼 이정은은 특유의 코믹 연기와 찰진 대사 전달을 통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이병헌과 김태리를 이어주는 역할을 톡톡히 하며 극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특히 앞서 눈깔사탕, 빙수 등을 먹는 장면에서 함안댁식 맛 표현과 생생한 표정 연기로 주목을 받은 바 있던 이정은은 이번에도 ‘함블리’다운 사랑스러운 자장면 먹방으로 ‘먹방 요정’에 등극,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시청자들은 “함안댁 진짜 웃겼다”, “함안댁은 계속 희성이 픽인 줄 알았는데!”, “짜장면 먹고 싶어졌다”, “애신이랑 유진에게 서로의 소식을 전해줘서 고마웠다” 등 호응을 보내고 있다.

한편 이정은의 매력만점 연기력이 눈에 띄는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2:59: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