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차은우가 임수향을 향한 마음을 표현했다.

1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에서는 일부러 학교 축제에 강미래(임수향)의 동창을 초대한 현수아(조우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미래의 동창은 "강오크"라며 "이렇게 예뻐질 줄 알았으면 잘해줄 걸 그랬다. 얘가 날 많이 좋아했다"고 떠벌렸다. 분노한 강미래는 "하나도 안 변했다. 외모로 사람 우습게 보고 괴롭히고 넌 나한테 쓰레기였다"고 응수했지만 학과 선배들과 동기들은 강미래의 성형을 두고 수근거렸다.

강미래에게 호되게 당한 동창은 서둘러서 주점을 떠나고자 했고 도경석(차은우)은 "먹은 거 돈 내고 가라"며 거들었다. 이때 현수아는 "어떻게 여자한테 그런 별명을 지어주냐"며 강미래의 편을 드는 척 가증을 떨었고 도경석(차은우)은 "강미래 귀여웠다"고 말해 질투심을 유발했다.

한편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과거를 숨기고 싶었던 강미래(임수향)와 그의 과거를 알고 있는 남자 도경석(차은우)의 캠퍼스 라이프를 담는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00:59: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