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양세종 외 배우들이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 연출 조수원)가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월화극 최강자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다. 이런 뜨거운 호응의 기반에는 '케미 신'이라도 내린 듯한 유닛들이 있다. 이에 어떻게 조합해도 폭발적인 케미를 뿜어내는 꿀 조합 유닛들을 짚어 봤다.

먼저 '꽁설 커플' 우서리(신혜선)와 공우진(양세종)의 커플 케미가 심장을 콩닥거리게 만들고 있다. 열일곱의 순수함과 긍정마인드로 공우진의 삶에 침투해가는 우서리와 그로 인해 13년간 닫은 채 살아왔던 마음의 문을 열어가는 공우진이 만들어 내는 케미가 설렘을 유발하고 있는 것. 특히 무심한 줄만 알았던 공우진이 우서리를 보며 따뜻하게 웃는 등 변해가는 모습은 시청 포인트 중 하나다.

심장을 몽글몽글하게 하는 유서리와 유찬(안효섭)의 케미도 빼놓을 수 없다. 유찬은 혈혈단신이 된 우서리의 딱한 사정을 듣고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는가 하면, 힘들 때 언제나 곁에서 힘을 주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우서리를 차단하기에 실패한 공우진과 우서리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깨달은 유찬의 모습이 그려져, 세 사람의 삼각관계가 어떻게 펼쳐질지 관심이 고조된다.

우서리와 공우진이 제니퍼(예지원)와 만났을 때 드러나는 쿵짝 케미도 웃음을 선사한다. 제니퍼는 우서리에게 "노동을 소중하게 여기라"는 명언을 반복하며 돈을 쥐어 주는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더불어 공우진과 제니퍼는 한 문장을 단어로 쪼개 한마디씩 주고 받는 호흡으로 웃음을 더했다. 이처럼 로봇 같은 말투와 표정으로 일관하는 제니퍼가 만들어내는 상황들은 극에 코믹함을 더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삼촌과 조카의 브로맨스가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공우진은 유찬의 볼에 뽀뽀를 하는가 하면, 유찬의 앞에서는 눈빛부터 말투 하나까지 전에 없던 다정다감한 면모를 드러낸다. 유찬은 공우진에게 온갖 애교를 쏟아내는 귀여운 멍뭉미로 미소 짓게 한다. 더욱이 두 사람은 공포에 질릴 때면 서로를 꽉 껴안는 등 무서워하는 모습도 꼭 닮은 자태로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이외에도 '조정부 삼총사'로 통하는 유찬과 한덕수(조현식), 동해범(이도현)은 캐발랄한 케미로 시청자들을 폭소케 한다. 고등학생다운 지치지 않는 에너지와 청순한 뇌를 바탕으로 만들어낸 유찬, 한덕수, 동해범의 케미스트리가 유쾌한 에너지를 전파하고 있다.

한편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17세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우서리(신혜선)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공우진(양세종)의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18:00:55   수정시간 : 2018/08/11 18:02: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