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과 차은우가 과거의 오해를 풀었다.

1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에서 강미래(임수향)는 학창 시절 도경석(차은우)에게 품었던 모든 오해를 풀었다. 미래의 기억 속 경석의 자신을 향했던 비웃음은 사실 경석이 유일하게 웃을 수 있었던 추억이었던 것.

술잔을 앞에 두고 마주 앉은 미래와 경석은 허심탄회하게 속마음을 털어놨다. 먼저 경석은 갑작스럽게 마주친 엄마 혜성(박주미) 때문에 당황해 미래에게 화풀이한 것을 사과했고, 미래는 조심스럽게 “너 정말 엄마랑 얘기 안 해보고 싶어?”라고 물었다. 미래는 자신 역시 몰래 한 성형 수술 때문에 아빠와 갈등을 겪었다면서 “아빠가 나보다 더 힘들었던 같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두 사람은 미래의 기억 속 상처로 남았던 중학 시절의 오해도 풀었다. 경석은 버스 정류장에서 미래를 보고 웃었던 이유는 “얼굴이 아니라 발 때문”이라고 했다. 정류장에 앉아 발로 춤을 추는 미래의 모습에 웃음이 났고, 그 기억이 떠올라 오리엔테이션에서 ‘뉴페이스’ 춤을 추는 미래를 알아봤다는 것.

이어 그는 “중학교 때 웃었던 기억이 한 번 있는데, 너 때문이야”라고 말해 미래를 설레게 했다. 미래와 경석 사이에 있던 모든 오해가 풀린 순간이었다.

또한 이날 축제를 준비하는 화학과 친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학과 내 최고 미인 중 한 사람으로 꼽힌 미래는 수아(조우리), 지효(정혜린)와 함께 서빙을 담당하게 됐다. 이 가운데 너무 짧은 서버 유니폼을 본 미래는 크게 당황했다. 축제에서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이한 미래에게 과연 무슨 일이 생길지 궁금증을 안긴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매주 금, 토 오후 11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14:12:21   수정시간 : 2018/08/11 14:12: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