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내 딸의 남자들3' 미자/ 사진=티캐스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내 딸의 남자들3’ 미자가 눈물을 쏟는다.

29일 오후 방송되는 E채널 ‘내 딸의 남자들3’ 편에서는 장광, 홍서범, 이광기 등 아빠들의 뒷목을 잡게 만든 딸들의 최고의 순간이 밝혀진다.

홍서범 딸 석희는 “제가 별로 뒷목 잡을만한 짓은 안 하지 않았냐”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그가 방심하는 찰나 허를 찌르는 영상이 공개돼 모두를 웃게했다.

아빠들이 뽑은 가장 안타까웠던 엔딩 또한 공개된다. 아빠들이 뽑은 엔딩은 미자와 현욱의 청계천 돌담 이별 장면. 당사자인 미자는 녹화 도중 또 한번 눈물을 흘리며 “다 제 잘못이다. 제가 확실히 못했다”고 털어놔 모든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는 후문이다.

세 딸의 근황과 마지막까지 탈탈 털어버린 제작진의 외장하드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내 딸의 남자들 3’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9 21:01:2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