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복면가왕' 빨래요정 제시/ 사진=MBC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복면가왕' 제시가 예능 출연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 빨래요정의 정체는 가수 제시였다.

이날 가면을 벗은 제시는 "그동안 예능을 하면서 욕을 많이 먹어서 좀 피했다. 성격도 너무 세다고하고, 얼굴도 아줌마 같다고 욕을 많이 먹었다"며 "근데 저는 멘탈이 강해서 센 언니다. 처음엔 욕을 먹을 때마다 화가 났는데 이제는 좀 슬프다"고 털어놨다.

이어 "여자들의 롤모델이 되고 싶다. 여러분들이 살고 싶은 대로 살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5 17:22: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