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동상이몽2'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동상이몽2'를 통해 임신 후 근황을 전했다.

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임신 후 첫 출연한 추자현-우효광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추자현은 "제가 노산이어서 그런지 출산하고 임신중독 증상인 경련이 왔다"며 출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건강이 많이 회복되었음을 알리며 "우효광 씨가 저를 많이 아끼고 사랑해주는데 이번에 큰 사랑을 또 한 번 배웠다"고 말했다. 추자현은 "저를 강하게 해줬던 건 저희 남편이다. 24시간 옆에서 걱정해주고 챙겨주는 모습 보면서 '내가 빨리 건강해져서 힘들게 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 사진=SBS '동상이몽2'
우효광은 한국어로 "사랑의 힘!"이라고 외치며 애교를 선보여 추자현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추자현의 손을 꼭 잡은 우효광은 "이번 일을 통해 부모가 된다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았다. 아이를 낳는 건 다시 태어나는 것과 같다"며 "그때 제가 아내 곁에 없었다면 어떻게 됐을지 상상도 못 하겠다. 아내에게 정말 감사하다. 아내는 정말 강하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0 08:22:5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