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할리/ 사진=KBS 캡처
'여유만만' 김보화 최할리가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서는 방송인 최할리와 김보화가 출연해 건강 퀴즈에 도전했다.

이날 최할리는 "다른 분들이 가져간 걸 다시 가져오려고 한다. 운동 기구 두 개 중에 하나가 탐난다"며 김보화가 획득한 스쿼트 머신과 헬스 바이크에 눈독을 들였다.

이에 김보화는 "최할리 씨는 운동 안 해도 된다. 이미 날씬하고 예쁘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할리는 국내 1호 VJ로, 1994년 제1회 Mnet VJ 콘테스트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데뷔했다. 이후 Mnet '생방송 뮤직 핫라인', '젊음이 있는 곳에', MBC 라디오 '내일로 가는 밤' 등을 통해 활발히 활동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10:30:11   수정시간 : 2018/06/21 10:32: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