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수미네 반찬' 김수미 하지 감자/ 사진=tvN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수미네 반찬' 김수미가 하지 감자의 매력을 전파했다.

20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멤버들을 위해 하지 감자를 준비한 김수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수미는 "지금이 하지 감자 나올 때"라며 가마솥에서 쪄낸 하지 감자를 주전부리로 내놨다. 김수미는 "하지 감자가 나올 때 갈치가 제일 통통하다. 그 때 엄마가 갈치조림에 무 대신 감자를 넣어주셨다"며 "감자를 너무 찌면 물컹하다. 살짝 설컹거려도 맛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수미가 "이건 먹어도 살은 많이 안 찌지 않겠냐"고 말하자, 이를 들은 최현석 셰프는 "그것도 많이 먹으면 찌지 않겠냐"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1 08:15: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