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18 싸이 흠뻑쇼/ 사진=서울기획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2018 싸이 흠뻑쇼'가 돌아온다.

18일 낮 12시 인터파크 티켓에서 단독으로 '2018 싸이 흠뻑쇼' 티켓이 오픈된다. 지난해 '싸이 흠뻑쇼'는 티켓 오픈과 동시에 20만명이 넘는 접속자 수가 몰리며 서버가 일시 다운된 바 있다. 이번에는 전국에서 동시에 티켓이 오픈돼 더 많은 인원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일명 피 튀기는 '피케팅'이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회당 160톤 가량의 물과 1600개의 LED 타일, 화약 1500발 그 이상의 더욱 커진 스케일의 물량 공세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져 벌써부터 팬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2018 싸이 흠뻑쇼' 주최사 서울기획 측은 "공연 티켓 불법 양도 및 재판매 근절을 위해 18일부터 7월 1일까지 2주간 카드 결제만 가능하다"며 "공식 예매처인 인터파크를 제외한 여타 모든 사이트에서의 티켓 구매와 티켓 거래는 모두 불법으로, 이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2018 싸이 흠뻑쇼'는 오는 7월 21일 부산을 시작으로 대구, 서울(2회), 대전, 인천, 광주까지 총 6개 도시에서 7번의 공연이 열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8 09:35:1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