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비서가 왜 그럴까'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박민영에게 거절당했다.

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에서는 김미소(박민영)의 진심을 오해한 이영준(박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영준은 "김 비서가 결국 정식 프러포즈를 원하는 건가?"라며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 이영준은 "황홀했을 거다. 정신 없었을 거라는 건 인정한다"며 오해한 자신의 반응에 당황해했던 김미소를 언급했고 박유식(강기영)은 "김 비서가 결혼할 마음이 없을 수도 있다"며 오해를 더했다.

이영준은 "그럴 리가 없다"며 김미소의 진심을 왜곡한 상황. 결국 회식 장소에 나타난 이영준은 "내가 김 비서와 연애해주겠다"고 선언했고 김미소는 "부회장님은 내 스타일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김미소는 문자메시지로 "배려심 깊은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전했고 이영준은 "내 앞에서 배려라는 말을 할 수 없는 사람이 둘이다. 하나는 형, 하나는 김 비서"라고 답장했다.

한편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의 로맨스를 담는 작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7 23:05:4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