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더 펜션' 이이경, 조한철 / 사진='더 펜션' 제공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배우 이이경과 조한철이 영화 '더 펜션'으로 스크린을 찾아온다.

올 여름 개봉되는 영화 '더 펜션'(감독 윤창모) 누구에게나 특별한 기억과 사연이 담긴 펜션이라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감추고 싶은 사건에 팽팽하게 맞서는 인간의 다양한 감정을 다룬 작품이다.

이이경은 현재 방영중인 MBC '검범남녀'에서 강력계 형사 차수호 역으로 날카로우면서도 부드러운 매력을 과시하고 있다. 앞서 KBS 2TV '고백부부'와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코믹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열정넘치는 배우 이이경이 올 여름 영화 '더 펜션'에서 연인과 펜션을 찾은 남자 인호 역으로 스크린에 돌아온다. 인호는 여자친구와의 로맨틱한 하룻밤을 꿈꾸며 펜션을 찾았지만 계획 실패로 여자친구가 떠난 상황에 놓이면서 다른 방에 머무는 매력적인 여인 소이에게 관심을 갖게 되는 인물. 인호가 낯선 여인을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의심과 경계의 모습을 코믹함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연기로 표현해낸 이이경은 또 한번의 이미지 변신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우 조한철은 영화 '숨바꼭질', '간신', '럭키', '판도라', '특별시민', '침묵'을 비롯해 드라마 '대풍수', '동네변호사 조들호', '내일 그대와', '마더'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며 탄탄한 내공을 쌓아온 20년 연기 베테랑 배우.

조한철은 이번 영화 '더 펜션'에서 비밀스러운 사연을 품고 아내와 함께 펜션을 찾은 추호 역으로 돌아왔다. 아내를 위해서라면 어떤 일이라도 할 수 있는 아내 바라기 추호는 그녀의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함께 펜션을 찾지만 어딘가 수상한 행동을 계속 하는 모습으로 관객들의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한편 이이경, 조한철 외에도 조재윤, 박효주, 박혁권, 이영진, 김태훈, 신소율, 황선희 등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열연하는 영화 '더 펜션'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04 15:09:5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