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박서준이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김봉진 기자 view@hankooki.com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박민영과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박서준 박민영 이태환을 비롯해 박준화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에서 자기애 넘치는 부회장 이영준 역을 맡은 박서준은 "역할이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표현할 수있는 것들이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박민영과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그는 "제가 군대에 있을 때 '거침없이 하이킥'을 굉장히 열심히 봤다. 군대 내부반 선임이 '하이킥' 재방송을 너무 많이 봐서, 그때 부터 굉장히 좋은 인상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촬영하면서도 감독님이 케미가 너무 좋다고 해주셔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영준(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미소(박민영)의 퇴사밀당 로맨스. 오는 6월 6일 첫 방송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30 14:48:55   수정시간 : 2018/05/30 15:02:3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