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에이치트랙 SNS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신인 여성듀오 아이아이가 가창력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네티즌들의 혹평이 쏟아지고 있다.

25일 아이아이 다연과 은영은 MBC FM 4U '정오의 희망곡'의 초대석에 출연해 걸그룹 블랙핑크의 대표곡 '불장난'을 커버했다.

이날 다연과 은영은 독특하고 개성 있는 창법으로 '불장난'을 선보였지만, 청취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는 데는 실패했다.

네티즌들은 "일반인 전화연결 곡인 줄 알았다", "너무 못 부른다", "라이브 듣고 빵 터졌다", "방송사고인 줄 알았다" 등의 실망한 기색을 보인 한편, 일부 네티즌은 "곡 선택이 잘못된 거 같다", "노래를 부르는 창법이나 발성이 다른 것뿐이다" 등 이라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아이아이는 지난 1일 싱글 앨범 '모던 클래식'으로 데뷔했다.

  • 사진=네이버 실시간 댓글 캡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5 14:29:2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