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에 출연한 장민이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해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스페인 국적의 장민이 아버지의 고국이기도 한 한국을 찾아온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민은 "아버지가 2009년에 돌아가셨다. 내 아버지는 가족이 제일 중요했다. 그래서 항상 주말은 가족의 날이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사실 아버지가 한국인이라는 건 나에게 충격이었다. 친구들 아버지는 스페인 사람이었으니까 말이다. 그래서 스페인 친구 아버지들이 하지 않는 걸 내게 하셨을 때 나는 그걸 이해할 수 없었다"고 뒤늦은 후회를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아버지를 잃고 많은 후회를 했다"며 "때문에 내가 있어야 할 곳에 대한 도전으로 한국에 오게됐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5 09:30:09   수정시간 : 2018/05/25 10:11: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