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MBC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MBC가 '전지적 참견시점' 제작진 및 간부들에 대해 중징계를 결정했다.

24일 MBC 인사위원회는 최근 일어난 세월호 자막 관련 논란에 대해 '본부장 감봉 6개월', '부장 감봉 2개월', '피디 감봉 3개월', '담당 조연출 정직 1개월'을 의결했다.

이날 인사위원회는 "프로그램 제작의 직접적인 책임뿐 아니라 관리감독 및 지휘 책임을 물어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MBC는 '전참시' 제작진을 경질하기로 했다. 해당 프로그램의 담당 부장과 연출을 비롯해 사건 발생 직후부터 제작팀에서 배제되었던 조연출 등 3인은 '전참시' 제작에서 빠지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4 17:01: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