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남보라·황치열이 치열한 보라식당을 오픈한다.

18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신흥시장 편에서는 남보라와 황치열의 치열한 보라식당 정식 오픈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백종원은 가오픈을 진행했던 치열한 보라식당을 찾아 미숙한 손님 응대와 장사 수완에 대한 조언을 끼지 않았다. 특히 탄 음식을 손님에게 서비스로 나간 것에 대해서는 크게 화를 내며 꾸짖었고 각자 포지션에 집중할 것을 당부했다.

백종원의 아낌 없는 조언에 힘 입어 남보라와 황치열은 한층 달라진 모습으로 정식 오픈을 맞았다. 각자 역할을 나눠 오픈 준비를 하면서도 다급하게 준비하는 남보라와 달리 황치열은 여유롭게 준비하며 두 사람 사이에 미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두 사람이 고군분투하는 와중에 치열한 보라식당에는 깜짝 손님도 찾아왔다. 남보라의 중학교 시절 선생님들이 음식을 맛보러 방문한 것. 예상치 못한 상황에 남보라는 반갑게 선생님들을 맞이했고 뒤이어 남보라의 모친과 오빠, 동생 등이 총출동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남보라는 요리 솜씨를 발휘하며 음식을 대접했고 황치열은 화려한 서빙으로 보는 이들을 즐겁게 했다. 급기야 장사 중간에는 두 사람은 포지션을 바꿨고 요리를 거의 하지 않던 황치열은 남보라에게 속성과외를 받아 뜻밖의 '요섹남'의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장사가 순조롭게 흘러가지는 않았다는 후문. 안정화된 주방과 달리 홀에서 자꾸 문제가 발생한 가운데 과연 치열한 보라식당은 무사히 첫 정식 오픈을 마무리할 수 있을지 18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7:43:49   수정시간 : 2018/05/18 17:44: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