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더 콜'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더 콜' 에일리가 김범수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18일 방송되는 Mnet 예능프로그램 '더 콜'에서는 아티스트들의 컬래버레이션 두 번째 무대가 공개된다. 특히 비밀병기가 되어 줄 '히든 카드' 아티스트의 깜짝 등장으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앞선 방송에서 8명의 아티스트들은 커플 체인지로 새로운 파트너와 만났다. 신승훈과 비와이, 휘성과 태일, 김종국과 황치열, 김범수와 에일리가 커플이 돼 또 다른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선보이게 됐다.

최근 진행된 '더 콜' 녹화에서 이들은 '이 순간, 이 노래'라는 주제를 받았다. 사랑을 고백할 때, 이별을 맞이할 때 일상 속에서 어떤 특정한 순간에 듣고 싶어지는 노래를 만드는 것이 미션.

신승훈과 비와이는 모정을 담은 곡 '럴러바이(Lullaby)'로 무대에 섰다. 장르와 세대를 초월한 명곡을 탄생시키며 많은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던 신승훈이 '괴물 래퍼' 비와이를 만나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종국과 황치열은 '1퍼센트의 기적이라'는 노래를 선보였다. 사랑하는 연인에게 다시 한 번 사랑을 고백하는 가사에 김종국의 로맨틱한 하이톤과 황치열의 감미로운 로우톤이 더해져 신선한 컬래버레이션이 완성됐다.

김범수와 에일리는 헤어진 연인의 애절한 마음을 담아낸 곡 '폴 어웨이(Fall Away)'를 공개했다. 폭 넓은 음역대를 소화하는 두 사람의 만남인 만큼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독보적인 무대가 완성됐다는 후문.

에일리와의 듀엣에 대해 김범수는 "박정현 이후로 이런 느낌이 처음이다"며 "정말 잘 맞는 듀엣 파트너를 만난 것 같다"고 밝혀 환상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휘성과 태일은 비 오는 날씨에 어울리는 '레이니 데이(Rainy Day)'를 준비했다. 비 오는 날 갑작스럽게 이별을 맞이한 연인의 이야기를 그린 곡으로 휘성 특유의 감각적인 사운드와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태일의 목소리와 만나 감성을 자극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정체를 숨긴 '히든 카드' 아티스트가 예고 없이 등장해 4팀을 긴장케 만들었다. '떠오르는 음원 강자'라는 이름으로 등장한 이들이 신승훈X비와이, 김종국X황치열, 김범수X에일리, 휘성X태일 중 한 팀에 합류해 더욱 관심을 모은다.

한편 Mnet '더 콜'은 대한민국 대표 아티스트들이 베일에 싸인 아티스트들에게 직접 러브콜을 보내 새로운 음악과 무대를 만들어내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6:51:5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