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한국형 크리쳐 영화 '물괴'가 전세계적인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물괴'(감독 허종후,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는 조선 중종 22년, 듣도 보도 못했던 흉악한 짐승이 나타나 나라를 어지럽히고 왕의 안위까지 위협하자 왕의 부름을 받은 ‘윤겸’이 물괴의 실체를 파헤치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세계 최대 필름 시장으로 꼽히는 칸 마켓에서 첫 공개되며 전세계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해외배급사 화인컷에 따르면 '물괴'는 칸 현지에서 공개된 해외 포스터만으로도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시선을 사로잡는 물괴의 강렬한 옆모습과 불빛 너머로 번뜩이는 눈빛을 드러내 보이는 ‘물괴’의 형상은 큰 주목을 받으며 한국형 크리쳐 무비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이러한 관심을 입증하듯 첫 베일을 벗은 스크리닝 후, 각국 바이어들의 문의가 쇄도하며 '물괴'는 그야말로 칸 마켓의 독보적인 화제작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마켓의 공식 시사는 만석을 기록해 돌아가는 해외 바이어들마저 속출했으며, 영화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영화를 본 이들은 “오랫동안 한국형 크리쳐 무비를 기다려왔다. 놀라운 CG효과는 물론 감정에 호소하는 뛰어난 스토리까지. '물괴'는 우리의 오랜 기다림을 충족시켜주는 작품이다”(Dan Tran_Blue Lantern 구매 담당), “한국형 크리쳐 무비에 흥미를 느꼈다. 올바른 선택을 했음을 확신한다.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지역에 흥행 행진을 이어갈 큰 기회가 될 것이다”(Lim Teck_Clover Films대표이사) 라고 전하며 영화에 대한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현재 '물괴'는 미국, 중국, 영국 및 아시아 주요 국가와 유럽권에 판매가 완료됐다. 국내 정식 개봉에 앞서 그야말로 전세계에서 심상치 않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셈. '부산행'의 아시아 지역 배급사인 Clover Films(클로버 필름즈)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인도네시아의 판권을 구매했으며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기도 했던 대만에 이어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도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독일의 Koch Media도 '물괴'의 뛰어난 퀄리티에 박수를 보내며 계약을 체결했고 일본, 홍콩 등에서도 집중적인 관심을 보이며 추가 계약 체결이 예상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쏟아지는 관심 속에서 영화계 안팎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는 영화 '물괴'는 2018년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6:10: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