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JTBC 금토드라마 ‘예쁜 누나’ 손예진과 정해인이 운명의 기로에 섰다.

앞서 서준희(정해인)는 윤진아(손예진)에게 미국으로 함께 떠나자는 제안을 했다. 윤진아는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까.

지난 14회 방송에서 김미연(길해연)의 강경책에 독립을 결심한 진아. 자의로 집에서 나오게 된 것은 아니었지만 독립은 혼자 세상에 나가 볼 수 있는 새로운 기회였다.

그러나 그간 모아둔 돈으로는 모든 조건을 충족시킬 집을 쉽게 구할 수 없었던 진아에게 준희는 “같이 살자”고 했다. 하지만 준희를 사랑하는 마음과 별개로, 연애를 반대하는 가족들에게 괜히 흠이 잡힐 수도 있기 때문에 이 제안을 거절했다.

이는 사랑하는 사람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준희에게 상처를 남겼고, 함께 떠나기 위해 미국 지사 근무를 신청했다. 그리고 준희의 상황을 전혀 몰랐던 진아는 독립할 집을 계약하며 두 사람은 어긋나고 말았다.

관계자는 “오늘(18일) 공개된 스틸에는 사랑을 위한 선택을 앞둔 진아와 준희의 모습이 담겨있다. 또한 진아의 생일날, 준희는 특별한 선물과 함께 미국으로 떠나자고 말할 예정”이라고 밝혀 15회 방송에 기대를 더했다.

방송은 오늘(18일) 밤 11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5:31: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