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방구석1열'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유시민 작가가 고(故) 박종철 열사를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의 첫 번째 코너 '띵작 매치'에서는 5·18 민주화 운동을 기념하여 영화 '1987'과 '택시운전사'를 소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38주기를 맞은 5·18 민주화 운동의 연장선에 있는 6·10 항쟁을 다룬 영화 '1987'이 소개됐다. 그리고 1987년 경찰의 고문으로 사망한 故 박종철 열사의 이야기가 이어졌다.

유시민 작가는 꽃다운 나이에 안타까운 죽음을 맞은 故 박종철 열사의 상황을 기억하며 회상했고, 끝내 눈물을 보였다.

또한 유시민 작가는 '6월 민주항쟁' 당시 겼었던 현장 상황을 생생하게 전했다. 그는 "1987년 6월 10일 오후 6시에 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가 예정돼 있었는데 당일, 오후 5시 40분 즈음 되자 현장의 분위기가 묘하게 변했다. 시청 뒷골목까지 시민들이 꽉 차 있었지만 모두 침묵으로 일관했다"고 말했다.

이어 "6시를 기점으로 거리의 차들이 경적을 울리며 라이트를 켰고, 이에 집회를 기다리던 사람들이 시청 앞 거리와 광장으로 확 쏟아져 나왔다"며 극적이었던 당시의 현장 상황을 들려주었다.

또한 가장 많은 인원이 참석했던 '6·26 평화대행진' 당시를 기억하며 유 작가는 "역사에는 잊히는 것도, 생략된 것도 없다"는 말로 출연진을 깊은 생각에 빠지게 했다.

한편, '방구석1열'은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한 방에 모여 영화와 인문학을 토크로 풀어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5:01: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