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양예원 페이스북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한 가운데 네티즌들의 분노가 일고 있다.

17일 유튜버 양예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3년 전 피팅모델 알바를 가장한 성범죄에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양예원은 "20명의 남자들 앞에서 포르노 용 속옷을 입고 성희롱을 당했다"며 "그들이 성기랑 가슴을 만지며 성추행을 했고 무서운 마음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이에 네티즌들은 "경찰 이번에 가만히 있기만 해봐 지켜본다", "울지 마세요. 그동안 많이 힘드셨죠. 이상한 사람들은 다 숨어있는 사람들이니까 걱정 마세요", "얼마나 무서웠을까, 불쌍해라 마음이 다 아프네"라며 양예원을 응원하는 메시지들이 이어졌다.

또 "범죄 가해자 잡아넣어라", "가해자는 공개적으로 사과해라" 등 가해자에 대한 분노 또한 이어지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1:55:10   수정시간 : 2018/05/17 13:01: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