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유튜버 양예원의 지인 이소윤까지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한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해 눈길을 끈다.

17일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집단 성범죄에 가담한 가해자들을 처벌해주세요’ 등의 다수 청원이 등장해 대중들의 동참이 이어지고 있다.

청원 게시자는 "용기를 내어준 양예원, 이소윤씨에게 감사하고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달라"는 의견을 내고 있다.

이에 앞서 배우 지망생인 이소윤은 양예원이 게재한 성추행 피해 고발 게시글에 "저는 예원이가 영상에서 언급한 친한 언니이자 같은 배우지망생 이소윤입니다"라며 "저 역시 같은 방법으로 똑같이 당했고 예원이 덕분에 큰 용기를 내게 되었다"고 댓글을 달았다.

이어 "나도 너무너무 무서웠고 부끄러웠고 떨렸습니다. 하지만 숨는 게 답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저희는 꿈을 져버렸고 정말 어떤 사람도 못 만나겠으며 지금도 너무 무섭고 떨립니다. 저희를 도와주세요"라고 자신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1:47: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