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라디오스타' 차은우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라디오스타' 차은우가 안면마비 증상을 겪었던 일을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심봤다-한심, 두심, 세심, 사심'으로 꾸며져 이계인, 고두심, 브라이언, 차은우가 출연했다.

이날 MC 김국진은 "팬 서비스를 하다 마비 증상이 온 적이 있다고?"라며 질문을 던졌다.

이에 차은우는 "원래 팬분들이 제가 환하게 웃는 걸 좋아한다"며 "그러다 보니 팬 서비스를 하면 항상 웃고 있어야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런데 계속 웃고 있다 보니깐 경련이 오더라. 경련이 오니깐 웃음이 어색해지더라"며 안면마비 증상을 느꼈던 일화를 밝혔다.

또 차은우는 "요즘은 웃다가 느낌이 오면 한 쪽 씩 윙크를 한다. 그러면 풀리더라"며 깨알 같은 팁을 전하기도 했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눈에도 마비 증상이 오면 어떡하냐"고 물었고 차은우는 "반대쪽으로 하면 된다"라며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08:21:24   수정시간 : 2018/05/17 08:30:2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