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우리가 만난 기적'
[스포츠한국 박솔잎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김현주가 김명민을 눈물로 붙잡았다.

14일 밤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13회에서는 자신의 정체를 고백하며 떠난다는 송현철(김명민)과 그를 눈물로 붙잡는 선혜진(김현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은행 실적을 올리기 위해 마트에서 판촉행사를 하던 송현철은 선혜진과 조연화(라미란)와 마주쳐 불편한 자리를 했다. 신경전을 벌이는 두 아내 사이에서 난감해 하던 중 마트 대표 금성무(죠셉 리)의 제안으로 불편한 식사를 하게 된 것.

레스토랑에서도 선혜진과 조연화의 팽팽한 대립은 계속됐다. 송현철과의 관계를 비롯해서 서로의 말에 태클을 거는 냉랭한 분위기와 어느 한 쪽의 편도 들 수 없는 안타까운 마음에 결국 먼저 자리를 뜨고야 만 송현철은 선혜진과 조연화에게 저녁을 같이 먹자는 메시지를 받고 더욱 고민에 빠졌다.

이어 죽은 아빠임을 직감하고 은행에 찾아와 "아빠"라 부르며 품에 안기는 송지수(김환희)를 뜨겁게 끌어안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이날 송현철은 선혜진에게 "나 당신 남편 아니에요"라며 진실을 밝히며 "나 돌아가야 해요. 내 가족에게 그리고 내 아내에게. 잘 살아요. 행복해야 돼요"라고 밝혔다. 이에 선혜찐은 눈물을 흘리며 송현철을 붙잡아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5 11:02:22   수정시간 : 2018/05/15 11:12: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