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으라차차 와이키키'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진우가 뒤늦게 정인선 앞에 용서를 구했다.

17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등, 연출 이창민)에서는 한윤아(정인선) 앞에 나타난 솔이 생부(김진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솔이 생부는 "정말 몰랐다. 미안하다"며 용서를 구했다. 한윤아는 "필요 없으니까 그냥 가라"고 말했지만 솔이 생부는 "내가 다 책임지겠다"고 나섰다.

이때 길을 지나가던 강동구(김정현)가 둘을 목격한 상황. 한윤아는 "미안할 필요 없다. 우리 솔이 오빠랑 상관 없는 내 딸이다. 내가 지옥 같이 힘들 때 내 옆에 없었다"며 솔이 생부를 밀어냈다.

이후 솔이 생부는 강동구에게 연락해 감사를 전했다. 솔이 생부는 "꼭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었다. 부탁드릴 게 하나 있다. 윤이랑 솔이 내가 책임지고 싶다. 아직 윤아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강동구는 "사랑? 애초에 떠나지 말았어야 한다"고 질책했다. 솔이 생부는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윤아한테 진 빚 갚고 싶다"고 말했고 강동구는 "잘 들어라. 윤아는 무슨 일이 있어도 내가 지킨다"며 거절했다.

한편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불운의 아이콘 강동구(김정현), 똘기 충만 생계형 배우 이준기(이이경),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봉두식(손승원)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청춘 드라마. 이날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23:51:38   수정시간 : 2018/04/17 23:52: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