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컬투쇼' 김준현 정찬우 대체/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컬투쇼' 김준현이 정찬우의 빈자리를 대신해 스페셜 DJ로 등장했다.

김준현은 17일 오후 방송된 SBS 러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스페셜 DJ로 나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사실 긴장했는데 라디오에 관심은 많았다. 생방송에서 청취자들과 실시간으로 호흡하는 게 매력적인 일 같더라"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이 "먹는 것과 비교했을 때 어떠냐"고 묻자, 김준현은 "사실 이 시간이 맛집 다니는 시간이다. 남들 점심 시간 끝나고 가면 여유롭게 즐길 수 있어서 좋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두시탈출 컬투쇼' DJ인 정찬우는 지난 15일 건강상의 이유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김준현에 이어 박보영, 조정석, 홍경민 등이 스페셜 DJ로 나서 그의 빈자리를 대신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4:27:0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