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의 이준혁이 안방극장의 설렘 지수를 드높였다.

16일 방송된 ‘시를 잊은 그대에게’에서는 우보영(이유비)에게 쏟아지는 남자들의 대시에도 덤덤한 반응을 이어가던 예재욱(이준혁)이 우보영과 있을 때면 솜사탕처럼 달콤한 멘트를 날리는 면모를 보였다.

극 중 우보영은 일전에 병원 행사로 진행했던 플래시몹 영상을 본 박시원(김재범)의 후배와 치료를 받으러 왔던 두바이 재벌환자로부터 관심을 받았던 상황. 우보영은 그럴 리가 없다며 애써 부정했지만, 자신에게 쏟아지는 관심에 기쁨의 미소를 지어보였다. 하지만 그럼에도 예재욱은 시종일관 반응을 보이지 않는 담담한 모습으로 우보영을 서운하게 만들었다.

특히 예재욱은 우보영이 자신에게 “전 치료사의 본문을 다 할뿐! 환자와 절대 사적인 만남을 갖는 거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요”라며 “전 두바이 환자분 절대 만날 생각 없다구요”라고 말하자, “그건 저한테 말씀하실 게 아니라 실장님께 말씀 하셔야 되는 거 아닌가요?”라며 관심 없다는 듯이 대답해 우보영이 울상을 짓게 만들었다.

그런 반면 예재욱은 두바이 환자가 호감이 있던 사람은 우보영이 아닌 김윤주(이채영)였다는 사실을 알고 우보영이 민망함에 자신 앞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자 “언제까지 그러고 있을 겁니까?”라는 말과 함께 오히려 우보영이 싫다고 한 일들이 사라졌는데 무슨 걱정이냐며 위로를 건넸다.

그럼에도 우보영이 자책하는 말을 내놓자, 예재욱은 “왜요? 저는 그 말 듣고 그럴만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조금의 의아함도 없었어요. 우선생님은 누가 봐도 괜찮은 사람이니까요”라고 말해 우보영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09:54: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