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프로듀서 겸 작곡가 돈 스파이크가 대식가 이미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는 돈 스파이크와 그룹 슈퍼주니어 신동이 출연했다.

이날 돈 스파이크는 "평소에 굉장히 소식하고, 건강식을 차려 먹는다. 다만, 식습관 패턴이 일정치 않다. 어느 날은 소고기 2~3kg씩 먹을 때도 있고, 2~3일간 물과 잣죽만 먹을 때도 있다"고 밝혔다.

MC 김성주는 냉부룸 팩트체크에 들어간다며 돈 스파이크의 SNS를 근거로 그의 식습관을 알아봤다.

이어 돈 스파이크가 도넛을 종류별로 사고, 아메리카노를 사발로 먹는 등의 모습이 공개돼 모두를 폭소케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09:10: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