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SBS 스페셜' 예고편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SBS 스페셜'에 대한민국 최초 우주인인 이소연 박사가 출연한다.

15일 방송되는 SBS 'SBS 스페셜'은 '고독한 우주인, 지구 귀환 3,649일째' 편으로 꾸며져 이소연 박사의 근황이 공개된다.

지금으로부터 10년 전인 2008년 4월 8일, 대한민국 첫 번째 우주인이 탄생했다. 36,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발탁된 이소연 박사는 우주 강국을 향한 국민 모두의 꿈과 희망의 상징이었다.

그런데 그는 지난 2012년 항공우주연구원을 휴직하고 미국 유학길에 올랐고, 지금까지도 한국에 돌아오지 않고 있다. 사람들 사이에서는 나랏돈 260억 원으로 우주에 갔다 온 후 조국을 버린 '먹튀'라는 비난과 우주인 프로젝트 이후 후속계획이 없었던 정부의 탁상행정의 피해자라는 평가가 공존한다.

미국 워싱턴 주 시애틀에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작은 도시 퓨알럽, 이곳이 바로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인 이소연 박사가 사는 곳이다. 제작진을 만난 이소연 박사는 현재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백수'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자신을 향한 비판적인 시각에 한국에서 우주인으로 살아온 지난날을 되돌아보게 되었고, 앞으로 조국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 지 더 진지하게 고민하게 되었다는 이소연 박사. 하지만 자신이 미국 국적을 취득했다는 일부 오보들에는 서운함을 내비쳤다. 현재도 한국인이고 앞으로도 국적을 바꿀 생각이 없다는 그는 자신이 대한민국 최초 우주인인 줄 모르고 결혼했다는 남편이 있어 고민의 시간을 잘 버틸 수 있었다고 한다.

"지금 세계는 민간우주개발의 시대거든요. 미국의 민간우주기업들과 한국의 스타트업 회사들을 연결하는 중간자 역할을 하고 싶어요. 한국 사람들과 일하고 싶어 하는 미국 기업들이 많거든요."

이소연 박사는 자신이 아직도 대한민국을 위해 할 일이 남았다고 생각한다. 가슴에 태극기를 달고 시애틀, 필라델피아, 샌프란시스코 등 미국 전역을 누비고 다니는 세상에서 가장 바쁜 '백수' 이소연. 그가 미국에서 그리고 있는 큰 그림은 무엇일까.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인이 탄생한 지 10년, 우리의 우주산업은 어디까지 왔을까.

우주인 이소연의 파란만장 미국생활과 함께 지난 10년간의 우주급 비하인드 스토리를 대공개 하는 SBS스페셜 '고독한 우주인, 지구 귀환 3,649일째'는 오늘(15일) 오후 11시 5분에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5 23:00: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