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포레스텔라가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올레스퀘어에서 데뷔 앨범 '에볼루션(Evolu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그룹 포레스텔라가 라이벌로 장윤정·홍진영을 꼽았다.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올레스퀘어에서는 포레스텔라의 데뷔 앨범 '에볼루션(Evolu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포레스텔라 조민규, 배두훈, 고우림, 강형호가 참석했다.

신보 '에볼루션(Evolution)'에 대해 강형호는 "말 그대로 진화라는 뜻"이라며 "크로스오버야 말로 장르 구분 없이 자유로운 표현이 가능한 영역이다. 기존의 많은 크로스오버 곡들이 클래식과 성악에 많은 비중을 두고 있는데 우리는 가요의 색을 많이 담았다"고 설명했다.

조민규는 "여섯 개의 신곡 중 '유 체인지 마이 월드(You change my world)'를 주목해달라"며 "중독성 있는 후렴구도 있고 스피닝을 하면서 하면 어떨까 싶다. 장윤정과 홍진영의 뒤를 이어 피트니스계 새 역사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자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포레스텔라는 JTBC '팬텀싱어2'의 우승자인 테너 조민규, 뮤지컬배우 배두훈, 베이스 고우림, 화학 연구원 출신 강형호로 구성된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그룹. 포레스텔라의 데뷔 앨범 '에볼루션(Evolution)에는 더블타이틀곡 '유 아 마이 스타(You are my star)' '사랑의 여정'을 비롯해 총 여섯 곡이 수록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8:33:59   수정시간 : 2018/03/14 18:35: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