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라디오스타'
음악감독 박칼린이 화제인 가운데 아이비의 발언이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 2013년 7월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는 박칼린, 아이비, BMK, 김형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아이비는 "사우나에서 박칼린의 여성성을 느꼈다는데"라는 질문에 "뮤지컬 '시카고' 하면서 같은 피트니스 를 다니게 됐다. 대놓고는 못 보고 뒤에서 봤다"고 답했다.

이어 "뒤태를 봤는데 놀란 게 문신이 있더라"며 "장난 아니다. 쌍코피 나는 줄 알았다.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만 보다가 헐벗은 모습을 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MC들이 아이비 본인과의 몸매 비교를 요구하자 그는 "비교도 안 된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박칼린은 "우리 밴드가 연주가 안 될 정도로 시선이 아이비에게 가 있다"며 화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4:11: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