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M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는 14일 SM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FNC애드컬쳐 지분 일부를 매입하고,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한 신주를 합쳐 총 1348만주를 확보해 지분율 31%로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FNC는 810만주를 보유하면서 지분율 18%의 2대주주로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이번 거래를 통해 FNC 측은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여 아티스트 라인업 강화 등 기존 핵심사업분야에 집중하는 한편 신규사업 투자여력 확보로 향후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세계 한류열풍을 이끌고 있는 SM과 FNC가 패밀리십을 구축해 다양한 시너지 창출을 모색할 예정이다. FNC애드컬쳐 보유지분 가치 상승도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다.

FNC애드컬쳐 측에서는 양사의 드라마, 예능제작 역량 결집을 통해 막강한 콘텐츠 파워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양사에 소속된 유재석, 강호동, 신동엽 등 대표 예능인으로 예능 컨텐츠 제작의 전반적인 영향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어 국내 대형 종합엔터테인먼트사들의 폭발적인 시너지로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아울러 신주발행을 통해 확보한 100억원의 자금과 기존의 현금성 자산 200억원을 바탕으로 신규사업 진출이 본격화 될 전망이고 기존 콘텐츠 사업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으로 영역을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밖에도 리테일, 패션, 레져 등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비즈니스를 추진할 계획이며, 글로벌 기업들과의 제휴도 이뤄질 전망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09:50:5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