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도시어부'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도시어부' 이경규가 우주소녀 다영에게 공식 사과했다.

15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도시어부'에서는 거제도로 출조를 떠난 이경규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경규는 "지난 주 방송에서 어른스럽지 못한 행동을 사과해야 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앞선 방송에서 이경규는 게스트로 출연한 우주소녀 다영의 낚싯대를 가로챘다.

이경규는 "우주소녀 다영양 안녕. 아저씨가 잘못했다. 진심이다"며 "우주소녀를 사랑해는 팬 여러분. 다영양의 낚싯대를 빼앗은 건 정말 잘못했다. 고기에 미친 놈이라 그렇다"고 했다.

한편 채널A 낚시 여행 버라이어티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6 00:24: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