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마더'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마더' 고성희가 허율을 찾아냈다.

1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 등)에서는 영신(이혜영)이 사는 집을 찾아낸 자영(고성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설악(손석구)으로부터 정보를 얻은 자영은 서울로 향했다. 자영은 동네 주민들에게 영신에 대한 정보를 물으며 혜나에게 접근할 방법을 찾기 시작했다.

그 시각 혜나는 유치원 입학 심사를 마치고 돌아오던 중. 자영은 영신의 집 앞에서 "혜나야"라고 외쳤고 혜나는 불안한 표정으로 "엄마"라고 화답했다.

한편 tvN '마더'는 상처받은 소녀 혜나(허율)를 구해내기 위해 그 소녀의 엄마가 되기로 한 여자 수진(이보영)의 이야기를 담는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23:58: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