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인도 비크람이 산낙지 요리에 컬쳐 쇼크를 받았다.

1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제주도 횟집을 방문한 럭키와 인도 친구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럭키는 "친구들에게 한국식 해물을 맛보여주고 싶다"며 횟집으로 안내했다. 이들이 자리에 앉자 회와 간장게장이 차례로 나왔고 네 사람은 연신 "와우"라고 감탄사를 연발했다.

뒤이어 해물탕이 등장했고 비크람은 냄비 속 꿈틀대는 산낙지에 큰 충격을 받았다. 긴장한 비크람은 "살아있는 거냐? 나는 못 먹을 거 같다. 5분 정도 일어나 있겠다"며 잠시 자리를 피했다.

비크람과 달리 샤샨크와 카시프는 본격적인 해물탕 먹방에 돌입한 상황. 이를 지켜보던 비크람은 자리에 착석했고 전복부터 도전, 결국 "좋다"며 먹방 대열에 합류했다.

한편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한국에 처음 온 외국인의 리얼한 한국 여행기를 담는 프로그램.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22:09: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