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제공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이승훈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가 10000m에 나선다.

15일 진행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 경기에서는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10000m 금메달을 딴 이승훈 선수의 출전 모습이 공개된다.

MBC는 이 경기를 오후 7시 40분부터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으로부터 중계방송하고 있다. 남자 1500m에서 깜짝 동메달을 딴 김민석 선수에 이어 대표팀의 최고참이자 이미 금메달을 딴 경험이 있는 이승훈 선수의 활약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이승훈의 10000m 도전에는 스피드스케이팅은 김나진 캐스터와 문준, 김유림 해설위원이 함께 한다. 세 사람은 지난 남자 1500m 경기에서도 김민석 선수의 깜짝 메달에 감탄과 응원을 섞은 공감 중계를 선보이며 큰 화제가 된바 있다.

이날 경기에 앞서 김유림 해설위원은 "김민석 선수의 선전으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분위기가 매우 좋은만큼 남은 종목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승훈 선수도 컨디션이 좋아서 10000m에서도 좋은 결과를 낼 것이다"고 전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21:24:20   수정시간 : 2018/02/15 21:24:2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